latest Post

로스트 베이스 이스케이프 리뷰 - 인생 최악의 게임

구입 배경


누가 이딴 거를 사겠는가…
Lost Base Escape - 내 인생 최악의 게임

저도 아무리 싸도! 안 샀을 겁니다. 오래전에 플레이해서 카드들을 이미 모아두었던 포탈2의 배지를 완성하니 Lost Base Escape라는 게임의 할인쿠폰이 나오더군요.
그래서 뭔가~ 해서 구입해봤습니다.
리뷰를 작성하는 일자 기준으로 1,100원의 게임입니다. 할인해서 330원정도에 구매했네요. 부정적인 평가가 거의 100%였지만, 그래도 트레이딩 카드도 있다고 하니 질렀습니다.


포탈 2 배지 획득 기념 - 병맛 게임 지름

간략한 줄거리


줄거리 따위는 없습니다. 인트로도 없습니다.
그냥 시작 화면이 이렇습니다.
스타트 하면 어느 우주선에서 외계 생명체로부터 탈출하는 것이 미션으로 보였습니다. 그렇습니다. 그냥 총으로 쏘면서 외계 생명체 죽이고 탈출하는 것이 이 게임의 목표였습니다.

특징


속았다!!!


구입 전에 2017년 1월에 출시한 게임이라는 것을 확인했습니다.
물론, 많은 기대를 하지는 않았습니다. 1,000원대의 게임들에 뭐~ 대단한 것을 기대한다는 것 자체가 문제죠.
그런데 이 게임은 2017년에 출시한 게임이라고 보기 어려웠습니다.

Lost Base Escape - 병맛이다! Lost Base Escape - 병맛이다!

첫 느낌은 예전 시스템 쇼크 같은 분위기와 밀폐된 우주선이란 생각이 들어서 나름 괜찮아 보였습니다.
그래~ 뭐~ 그래픽이 게임을 말하는 건 아니니까…

그런데… 제 시간과 눈, 그리고 제 컴퓨터에게 미안해지더군요.
이딴 거지같은 게임을 왜!!! 출시했을까? 생각이 들게 합니다. 정말 병맛 그 자체입니다. 2017년이 아니라 1997년에 나왔어도 같은 평가를 내릴 것이라 장담합니다.

사기꾼들


감히 이렇게 이야기하고 싶네요.
게임 설명에 보시면 이런 문구가 나옵니다.
  • Nice graphics

  • Interesting story

로스트 베이스 이스케이프 - 사기꾼들 로스트 베이스 이스케이프 - 사기꾼들

의미 없지만 그래도 각각 평을 하자면...
  • Nice graphics - 쌍8년도 그래픽입니다. 개발자들 눈이 어떻게 되었나 봅니다.

  • Interesting story - 스토리 따위는 없습니다. 대사/말 1도 없습니다.

완전 속는/속인 겁니다. 저는 개인 개발자가 만든 것으로 알았습니다.
그런데 게임 개발사가 회사더군요. 그것도 한 회사가 아니라 2개의 회사 합작 작품!!!
Demik Technology, Shevchenko Technology
더군다나 회사 이름에 Technology(기술)이란 단어가 똭! 아마도 사기의 기술을 이야기 하는건 아닐까요?

매~~~우 짧은 플레잉 타임


제 경험상 이렇게 짧은 게임이 있던가요?
흠.. 대략 5분이면 끝납니다. 아니 빠른 분은 1분? 총 들고 팡팡 쏘며 밀폐된 우주선을 돌아다니다 보면 출구 문구가 보이는 막다른 곳에 도달합니다. 거기에 다가서면 끝.

로스트 베이스 이스케이프 - 저기가 출구다! 로스트 베이스 이스케이프 - 저기가 출구다!

그리고 나오는 화면. 바로 Continue.
이 단어는 '계속' 이라는 뜻이지만 거기서 끝납니다. 다시 첫 화면으로 돌아갑니다.
Load Game을 들어가 봅니다. 저장한 게임이 있네요.
그것을 클릭해봅니다. 그런데 아까 했던 길, 외계 생명체 그대로 동일한 위치에…


혹시나 해서 3~4번 했습니다. 그런데 동일합니다. 그냥 저렇게 한 스테이지가 끝이면 게임이 끝나는 겁니다.
이게 정말 게임이란 말입니까!!!

이 짧은 게임에 버그도 있음


그렇습니다. 병맛 게임에는 있어야죠. 바로 버그!!!
스크린샷을 찍으려 F12를 누르면 아래와 같이 화면이 하얗게 변합니다.

로스트 베이스 이스케이프 - F12는 누르지 말자 로스트 베이스 이스케이프 - F12는 누르지 말자

이렇게 깨알같은 버그들도 만드는 것도 잊지 않았나 봅니다.
어떻게하면 최악의 게임을 만들 수 있을까?

고민의 흔적이 보이는 부분입니다.

총평


로스트 베이스 이스케이프 - 참담하지만 당연한 평가들 로스트 베이스 이스케이프 - 참담하지만 당연한 평가들[/caption]

리뷰를 작성하는 것 자체도 참 의미 없습니다.
왜 이 게임을 했을까? 지워버릴까? 환불해버릴까?
그래도 단 1개의 장점. 트레이딩 카드
그것 때문에라도 카드 다 모을 때까지는 안 지울랍니다. 다 모으면 바로 삭제 고고입니다.
혹시나, 물론 한분도 없으시겠지만 '싸니까 사보자' 하시는 분들이 있다면 절대! 절대! 사지 마세요.(카드 농사 하시는 분들 빼고요…)
농락당한 기분이 드실 겁니다.
포탈2, 넌 배지가 되면서 나에게 똥을 하나 주었구나~
출처 :   로스트 베이스 이스케이프(Lost Base Escape) 리뷰 - 인생 최악의 게임 - 아재 게임방

About 방성원

방성원
Recommended Posts × +